[라 광야] 박노해 사진전 - 빛으로 쓴 시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작가와의대화] 젊은 그대, 국경너머로 진보하라!
 글쓴이 : 이지훈
작성일 : 10-01-15 16:14 조회 : 2,560  

젊은 그대, 국경 너머로 진보하라

 

언어는 국경을 넘지 못한다

하지만 간절한 마음은 국경을 넘는다

 

천 마디 말로도 현장의 진실을 전하기 힘들다

하지만 눈물로 찍은 사진은 우리의 가슴을 울린다

 

UN도 전쟁의 땅에 영원히 총성을 멈출 수 없다

하지만 시인은 총성 속에서 함께 울고 어깨를 안으며 우정을 나눈다

 

수많은 책을 읽어도 갇힌 지식 속에서 길을 잃는다

하지만 대지에 무릎 꿇고 찍은 사진에서 우리가 꿈꾸는 삶을 읽는다

 

박노해 시인의 중동 현장 10년의 기록. 빛으로 쓴 시, <라 광야>

인류 문명의 시원지 알 자지라와 쿠르디스탄에서,

이라크, 레바논, 팔레스타인 등의 첨예한 분쟁현장에서

한 장 한 장 심장의 떨림으로 촬영한 37점의 사진 전시

(2010 1 7~28, 서울 충무로 갤러리 M)












“ 나는 단 한 번도 그들을 연민의 눈으로 보거나

  자선과 구호 대상으로 보거나,
  내 가슴 뛰는 삶의 대상으로 본 적이 없다.

  폐허더미에서도 협동하며 일어서는 강인한 생활력,

  어떤 경우에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쓸고 닦고 세우는
  광야의 사람들에게 나는 다만 경외의 마음을 가질 뿐이다
"

 - 박노해

 

 

 

군사독재 아래서 철야 노동과 해고와 최루탄 터지는 거리와

지하밀실 고문장과 수배 감옥 길을 걸어 나와

이제는 눈물 흐르는 지구의 골목길까지,

생을 바쳐 고통 받는 사람들 곁을 걸어온 시인과

새로운 길을 찾아나서는 젊은이들이 함께 미래를 고민하는 시간!

오늘도 변함없이 젊음과 용기와 도전과 모험과 뜨거운 가슴을 간직한

박노해 시인과의 대화에 그대를 초대합니다.

 

 

  뜨거운 사진, 뜨거운 삶의 이야기

<박노해 시인과의 대화>

 

일시 2010 1 19() 저녁 7

장소 갤러리 M (충무로 서울중부경찰서 맞은 편) 약도보기

신청 홈페이지(www.ra-wilderness.com)

문의 02 734 1977

* 대화를 갖기 전에 시인과 함께 사진을 감상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음악영상] 라 광야展 영상도록! 다운받아가세요~ (9) 라 광야 01-18 27966
공지 <라 광야>展에 와주신 모든 분들 고맙습니다! 라 광야 02-12 19233
공지 [작가와의 대화 4] 지금바로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이 희망… (3) 라 광야 01-27 27079
공지 [작가와의 대화 3] "전쟁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라 광야 01-25 27177
공지 [작가와의 대화 1] 지구시대, '자기 존재의 발 밑을 돌아보… (1) 라 광야 01-16 25739
공지 [대학생과의 대화 3] "진리를 알려고 하는가, 진리를 살려고 하… (1) 라 광야 01-28 27418
공지 [작가와의 대화 2] "영혼이 부르는 대로 가다 보니 그 현장이 저… 라 광야 08-03 20629
공지 [대학생과의 대화 2] 저항하지 않으면 젊음이 아닙니다 라 광야 01-25 25855
공지 [대학생과의 대화 1] 어떻게 사람의 심장이 둘로 나뉘어질 수 있… 라 광야 01-21 26622
59 [작가와의 대화] 지금 '라 광야'의 밤은? 라 광야 01-15 2743
58 [후기] 라 광야... 그리고 박노해~ (3) 바람꽃 01-15 5548
57 [작가와의대화] 젊은 그대, 국경너머로 진보하라! 이지훈 01-15 2561
56 [후기] 박노해 시인 사진전을 다녀와서.. 낮은자리 01-15 2783
55 [후기] 박노해 시인, 사진작가 전시회... 시만 01-15 2742
54 [후기] 박노해 사진전, 빛으로 쓴 시 관람 이루 01-15 2901
53 6학년2반때.... (1) 박필석 01-15 2743
52 아 박노해 선생님 이렇게 뵈니까 너무 반갑습니다. 하늘나무 01-15 2944
51 [후기] 사라져가는 사람들의 문화를 지키는 전시회 낭만가호 01-15 3203
50 [후기] 105살 어머니의 스케치 칼네아데스 01-14 2841
49 [후기] 박노해 시인이 전하는 빛으로 쓴 시 흑백의 시 뽈레뽈레 01-14 3121
48 박노해 시인이 이라크로 떠나며 보냈던 편지 라 광야 01-14 2980
47 박노해 선생님 사진 - 전시회에서 (1) 물길 01-13 2900
46 잘 보고 왔습니다~ 김진아 01-13 2496
45 '광야의 아이들'에게 전하는 영상편지 라 광야 01-13 279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