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광야] 박노해 사진전 - 빛으로 쓴 시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포장마차 아저씨와 박노해 시인
 글쓴이 : 태양다미
작성일 : 10-01-22 13:28 조회 : 3,373  

어제 내가 만난 두 사람에 대한 이야기이다.


첫번째. 포장마차 아저씨의 차가운 음식
박노해 시인의 '라 광야' 전시회를 가기 전
지하철역에 한 포장마차?(노점 분식집)에 들렸다.

그런데 주인이 없다.
주위를 둘러보며 나올까하는 찰나에 멀리서 한 아저씨가 뛰어오신다.

튀김 한 접시를 주문했는데
차디차다.
그나마 떡볶이에 머무려먹어 찬 기운이 덜하긴 했지만
차가운 튀김이 썩 좋게 다가오지는 않았다.

원래 튀김을 이렇게 주시는지 묻고싶었으나
내가 본 아저씨는 이미 마음이 다른 곳에 있는 듯 했다.

한참 음식을 먹고있는데,
"아가씨~ 돈부터 먼저 주시면 안돼요? 저 급하게 갈 곳이 있어서요" 하신다.

돈을 지불한 후
홀로 포장마차에서 음식을 먹는다.

음식을 먹으러 왔을 때도 주인이 안계셨고,
먹는 중간에도 갈 곳이 있다며 주인이 나가시고...
아저씨의 사연이 있으셨겠지만
아저씨가 어디를 그토록 급히 가신 것일까 궁금했다.


두번째. 박노해 시인의 따뜻한 샤이
포장마차를 떠나 지하철을 타고 충무로에 들렸다.


전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나눔문화 연구원들이 반겨준다.
그리고 따뜻한 샤이(이라크 사람들이 마시는 홍차) 한잔을 건내주었다.
손님을 대접할 때 마시는 차라며
우정과 환대의 의미를 담아 전해주신다고 한다.

한 모금 마셨을 때
그 달콤하고, 따뜻한 기운이 가득 들어왔다.

몇차례 나눔문화에서 진행하는
평화나눔아카데미를 통해 접한 사진들도 있었고,
새롭게 보게되는 사진들도 있었다.

"눈물 흐르는 지구의 골목길"이라니...
몇년동안 나눔문화를 통해 들었지만
참 시인다운 표현이다.

사진 속에 나와있는 참담한 모습,
그러나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모습까지~
눈물 흐르는 지구에서 나는 어떤 것을 할 수 있을까?

사진이 담겨진 도록을
지인들과 함께 보려고 구입했다.
그리고 그 안에 박노해 시인이 글을 적어주시며 이야기를 건내셨다.

척박한 땅에서 올리브나무가 강한 생명력으로 열매를 피우듯이
지금의 고난과 역경도 잘 이겨내시라는 응원의 메시지였다.
그리고는 따뜻한 악수와 포옹으로
환대의 인사를 건내셨다.

시인의 눈과 얼굴은 맑았으며
손과 마음은 따뜻했다.
세상 넓은 곳에 두루두루 사람을 만나러 다니다보면
그렇게 맑고, 넉넉해지는 것일까?

시인의 마음은 그 곳에 있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음악영상] 라 광야展 영상도록! 다운받아가세요~ (9) 라 광야 01-18 33073
공지 <라 광야>展에 와주신 모든 분들 고맙습니다! 라 광야 02-12 23130
공지 [작가와의 대화 4] 지금바로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이 희망… (3) 라 광야 01-27 32178
공지 [작가와의 대화 3] "전쟁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라 광야 01-25 32267
공지 [작가와의 대화 1] 지구시대, '자기 존재의 발 밑을 돌아보… (1) 라 광야 01-16 29617
공지 [대학생과의 대화 3] "진리를 알려고 하는가, 진리를 살려고 하… (1) 라 광야 01-28 31195
공지 [작가와의 대화 2] "영혼이 부르는 대로 가다 보니 그 현장이 저… 라 광야 08-03 24643
공지 [대학생과의 대화 2] 저항하지 않으면 젊음이 아닙니다 라 광야 01-25 29790
공지 [대학생과의 대화 1] 어떻게 사람의 심장이 둘로 나뉘어질 수 있… 라 광야 01-21 30527
104 [후기] 흑백 사진 속에 전쟁의 아픔과 상처.. 별이 01-25 3268
103 [후기]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유니나 01-25 3585
102 [대학생과의 대화 2] 저항하지 않으면 젊음이 아닙니다 라 광야 01-25 29790
101 사진전의 관람후기 유재완 01-25 2925
100 [후기] 무력한 시민의 무력한 사랑. 밝달 01-25 3134
99 [후기] 박노해 시인 사진전 '라 광야'에 다녀오다 이용훈 01-24 3289
98 [라광야] 작가와의 대화 예약,,, (1) 나무와바람 01-24 3067
97 내 마음 속 한 귀퉁이에 얹혀 있던, 어떻게 할 수 없던 마음을 … 박준일 01-23 3071
96 사진전 마지막날, 1월 28일은 오후 3시까지만 관람 가능합니다. 라 광야 01-22 3532
95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억압과 통제만이 존재하는 분쟁 … 오준상 01-22 4082
94 [후기] 박노해 사진전 '라 광야' 노마드 01-22 3628
93 전시 소개가 아니라 '라 광야' 소개 입니다^^ 오프러브 01-22 3238
92 [후기] 박노해 시인의 팜플렛을 읽고 다시 방문한 라 광야.. 꼼장 01-22 5767
91 포장마차 아저씨와 박노해 시인 태양다미 01-22 3374
90 [후기] 노동운동가이자 시인인 박노해. 사진가로 변신하다. (1) 썬도그 01-21 3936
 1  2  3  4  5  6  7  8  9  10